상단여백
여백
경제
故 구본무 ㈜LG그룹 회장 - ‘고객가치경영’··· 글로벌리딩기업은 계속된다
故 구본무 ㈜LG그룹 회장 - ‘고객가치경 “갈수록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 체제 속에서 비용절감, 생산성 향상 등은 더 이상 경쟁우위가 될 수 없다. 고객이 인정하는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세계 표준으로 만들어 갈 때 진정한 ‘글로벌 리딩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다.” 故 구본무 회장의 고객가치경영의 철학은 ㈜LG 그룹 안에 스며들어 있다. 향년 73세 나이로 별세한 구 회장이 걸어온 횡보에는 LG라는 이름의 새 역사를 쓰고 대한민국의 발전에 아름다운 유산을 남겼다. 의인으로 기억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재계의 ‘큰 별’로 불리던 ㈜LG그룹 故 구본무 회장(이하 구본무 회
박훈희 ㈔한중청년리더협회 설립자(발기인대표)·한-중청년리더포럼 공동조직위원장 - 한-중 양국 관계, 글로벌 세대의 교감과 관계 형성이 좌우할 것
박훈희 ㈔한중청년리더협회 설립자(발기인대표 지난해만 해도 사드 문제로 국제 정세는 꽁꽁 얼어붙었다. 북한과 미국의 갈등이 고조되고 중국과 우리나라와의 냉기류는 끝나지 않을 것 같았는데 봄에 눈 녹듯 완전히 사라지고 있다. ‘위기가 있는 곳에 기회가 있다’라는 명언은 역시 틀리지 않았다.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가 완화되는 변화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정치와 경제가 절대 분리될 수 없고 글로벌 위기가 곧 국가의 위기임을 뼈저리게 깨달은 중국의 사드 보복. 우리는 어떤 교훈을 남겨야 할까. 한국과 중국 역사의 전환점, 젊은 인재 네트워크의 첫 출발박
김현철 리더스웨이 파트너스 대표 - “불황일수록 교육과 훈련을 통해 직원 잠재력 발굴하는 것이 급선무”
김현철 리더스웨이 파트너스 대표 - “불황 문재인 정부가 올해 3% 경제성장 목표를 세웠다. 국제 정세도 점차 안정권에 접어들고 있다. 그동안 불황이 워낙 길었던 탓에 단숨에 회복하기란 쉽지 않겠지만 곳곳에서 청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순풍이 불어올 때 기업은 성장할 힘을 비축해야 한다. 호재를 만났을 때 목표치에 도달할 수 있는 잠재력을 키워야 한다. 그 힘은 직원들에게 있다. 작은 기업일수록 인재에 집중하는 교육과 컨설팅을 허투루 여기지 않아야 빨리 성장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 앞둔 기업의 파트너리더스웨이 파트너스 김현철 대표는 기업의 교육과
신창인 지디엠 컨설팅(주) 대표 - 기업의 성공적 해외 진출 견인하는 국제협상대행서비스
신창인 지디엠 컨설팅(주) 대표 - 기업의 소위 ‘글로벌 시대’를 논하는 요즘이지만 막상 해외 진출을 계획하고 있더라도 관련 경험이 없어 고심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상당하다. 국제협상 전문가들로 구성된 지디엠 컨설팅은 해외 진출을 노리는 국내기업들과 국내 진출을 계획하는 글로벌‧다국적 기업들의 고민을 해결해주며 호평 받고 있다. 미국과 일본, 중국, 인도, 러시아 지역담당 파트너들 및 디렉터들이 머리를 맞대고 각국의 언어부터 문화를 아우르는 원스탑 투자협상대행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지디엠 컨설팅 신창인 대표를 만났다. 국내 최초 투자협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