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2016 아리랑대축제’ 개최
문체부, ‘2016 아리랑대축제’ 개최
  • 문채영
  • 승인 2016.09.2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우리 노래 ‘아리랑’이 청명한 가을하늘을 수놓으며 울려퍼진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 이하 문체부)는 오는 10월 8일(토)과 9일(일) 양일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함께 ‘2016 아리랑대축제’를 개최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손혜리)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아리랑콘서트 ‘나의 아리랑, 우리의 노래’를 중심으로 지역아리랑 공연과 다채로운 아리랑 체험행사로 구성된다. 

‘나의 아리랑, 우리의 노래’는 10월 8일(토) 오후 5시 열린마당에서 열리며, 80인조 오케스트라의 장대한 선율 위로 전통과 클래식을 아우르는 감동의 무대로 꾸며진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내를 대표하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지휘 성시연)와 대중적인 감각의 작곡가 이지수가 함께 만들어내는 아리랑을 배경으로 국악명인 이춘희와 다음 세대를 잇는 젊은 국악인 민은경, 이봉근, 류근화가 아리랑의 역사를 보여주며 소프라노 정혜옥, 피아니스트 박종화, 무용가 성창용의 무대를 통해 우리의 자부심이자 희망의 상징인 아리랑을 형상화한다. 그 다음의 하림, 바버렛츠, 라퍼커션 등이 펼치는 무대에서는 대중문화 속에 스며들어 있는 아리랑의 모습을 통해 새로운 세대의 열정과 꿈을 보여준다. 이번 공연은 ‘나의 아리랑, 우리의 노래’라는 공연 제목이 말해 주듯이 현재 국민 모두가 생각하는 아리랑의 의미를 바탕으로 장르와 세대를 넘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무대를 보여주고, 관객들과 함께하는 아리랑 합창으로 막을 내릴 예정이다. 

10월 9일(일) 같은 장소에서는 아리랑의 뿌리이자 모체인 지역아리랑을 조명하는 공연이 펼쳐진다.

한민족의 문화적 토대가 되는 아리랑은 한반도 전역에 걸쳐 산재하며 지역마다 특색 있는 아리랑으로 이어져 내려왔다. 지역아리랑공연은 이러한 지역 고유의 아리랑을 감상하고 가공되지 않은 순수한 형태의 아리랑을 느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아리랑보존회 7개 단체가 출연하는 이번 공연은 8일(토) 공연과는 또 다른 형태의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10월 8일(토)과 9일(일) 양일간 국립중앙박물관 내 겨울못 주변에서는 ‘아리랑 체험행사’가 열린다. 이 체험행사에서는 아리랑 음악 감상과 아리랑 그라피티, 전통문화 체험, 소규모 거리공연 등, 아리랑을 주제로 다 함께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준비해 현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2016 아리랑대축제’는 아리랑에 대한 새로운 음악적 접근과 함께 공연 주제에 대한 시각적 표현, 이야기(스토리) 콘텐츠 등을 활용해 기존 아리랑공연들과 차별화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이번 축제는 단순한 민요의 범주를 넘어 새로운 문화콘텐츠로서 아리랑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아리랑이 새로운 문화 브랜드로서 대중과 소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7238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RA542 (여의도동14-9, 극동 VIP빌딩 5층) 월간인물
  • 대표전화 : 02-2038-4470
  • 팩스 : 070-8260-0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채영
  • 법인명 : 월간인물(Monthly People)
  • 제호 : 월간인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17
  • 등록일 : 2015년 04월 30일
  • 발행일 : 2015년 04월 14일
  • 발행인 : 박성래
  • 편집인 : 남윤실
  • 월간인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월간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sr@monthlypeople.com
우수콘텐츠 우수콘텐츠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