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쇼핑, 여수 우럭 어민 돕기 나섰다
우체국쇼핑, 여수 우럭 어민 돕기 나섰다
  • 문채영 기자
  • 승인 2020.07.1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우편사업진흥원(원장 민재석)이 운영하는 우체국쇼핑은 전라남도, 전남지방우정청과 함께 전남 여수 우럭 어민을 돕기 위한 온라인 판매 기획전을 7월 31일까지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감소로 우럭을 제때 판매하지 못한데다 사료 값 등 양식 운영비로 인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여수 우럭 어민을 돕기 위한 이번 행사는, 반건조 우럭 2마리(400g 이상)을 9천9백원 특가에 판매한다. 광어와 함께 국민 횟감인 우럭은 담백하고 쫄깃한 식감으로 여러 가지 요리 재료로도 애용되는데, 반건조 우럭은 찜이나 맑은 탕으로 쉽게 조리할 수 있고, 녹말가루를 입혀 튀겨낸 우럭탕수도 별미다. 비타민B2, 필수아미노산, 칼슘, 철분 등 영양 또한 만점이다.

흔하게 불리는 ‘우럭’은 사투리로 표준어는 ‘조피볼락’이다. 우럭은 조선의 ‘전어지’라는 책자에서 나온 ‘울억어(鬱抑魚)’에서 유래되었으며 입을 꾹 다문 모습이 고집스럽다고 해서 쓰여진 이름이라 한다.

국내산 농수산물의 판로개척을 위해 시작한 공공쇼핑몰인 우체국쇼핑은 그동안 자연 재해나 공급 과잉 등으로 위기에 처한 농가·어가를 돕기 위한 캠페인을 벌여 왔다. 2019년에는 남해 시금치, 무안 양파 등 농가 돕기 캠페인을 통해 총 16만 5천여박스가 팔려 판로가 막힌 농가의 손실 보전과 농산물 시장 가격 안정화에 기여를 해왔다.

한국우편사업진흥원 민재석 원장은 "이번 어민 돕기 행사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지역 어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우체국쇼핑은 지속적인 농어민 돕기 캠페인을 통해 공공쇼핑몰로서 소임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우체국쇼핑은 전국 3,500여 우체국, 우체국쇼핑몰(mall.epost.kr), 모바일 우체국쇼핑과 우체국콜센터(1588-1300)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