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박 대통령 구속, 법치주의의 조종이 울린 날"
김진태 "박 대통령 구속, 법치주의의 조종이 울린 날"
  • 안수정
  • 승인 2017.03.3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구속되자 각 정당과 대권주자들도 발 빠르게 이에 대해 반응을 내놓고 있다.

야권은 "당연한 결론"이라고 목소리를 높인데 반해, 범보수 진영은 '안타깝다'는 논평이 주를 이뤘다.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후보인 김진태 의원은 이날 "법치주의의 조종이 울린 날"이라며 "벼랑 끝에 내몰린 이 나라는 어디로 갈 것인가, 하늘이 무너져도 이제부턴 살아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후보 역시 "박근혜 시대는 끝났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의연하게 대처해 주시길 바란다"면서 "이제 우리 국민들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용서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같은 당 정준길 대변인은 이날 박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다. 다시는 대한민국에서 전직 대통령이 구속되는 가슴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짤막한 논평을 내놨다.

바른정당에서는 오신환 대변인이 "먼저,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며 오직 법과 원칙에 입각해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내린 결정이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동시에 더 이상의 국론 분열을 예방하고 국론 통합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불구속 기소와 불구속 재판에 대한 여지는 없었는지 아쉬움이 상존하는 것 또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속 영장의 발부와는 상관 없이 남은 형사사법절차는 사법부의 판단에 맡기고, 더 이상의 소모적인 국론 분열은 종식될 필요가 있다"면서 "바른정당은 무엇보다 겸허한 마음과 자세로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실현하고 참보수의 재건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반면 야권은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인 안철수 후보는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가 실현됐다"면서 "이번 구속은 국민 앞에 사과와 반성 없이 증거인멸 시도와 거짓 변명을 거듭한 박 전 대통령이 자초한 일"이라 했다.

김경진 수석대변인 또한 "법치주의의 실현을 위해 부득이한 것"이라며 "이같은 역사적 비극이 두 번 다시 발생해서는 안 된다. 근본 원인인 제왕적 대통령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친문 패권주의'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 "우리 모두가 이 사건을 교훈삼아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고 에둘러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무너진 대한민국을 세우는 첫 걸음"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른 당연한 결과"라는 입장을 내놨다.

윤관석 수석대변인 역시 구두논평을 통해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하다"면서 "법과 원칙의 엄정함을 기준으로 할 때 당연한 결론"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30일, 8시간 41분 동안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끝에 이날 구속수감이 결정됐다. 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뇌물 수수·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등 14가지로, 강부영 서울중앙지법 영장 전담 판사는 증거 인멸 등의 우려가 있다는 검찰 측 주장을 받아들여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 가능성이 없고, 재범의 우려가 없는 점을 들어 억울함을 강하게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