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위안부 할머니 초청 오찬…한일 합의 의견 청취
文, 위안부 할머니 초청 오찬…한일 합의 의견 청취
  • 안수정
  • 승인 2018.01.0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연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는 취지의 ‘위안부 합의 검토 TF’ 보고서 결과를 감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취재진과 만난 청와대 관계자는 “위안부 TF 보고서의 발표도 있었고, 주요 국정현안 중 하나”라며 “피해 당사자이신 할머니들의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이 경청하는 자리고, 할머니들 입장에서는 대통령의 의사를 듣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160;대통령.<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오찬간담회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 할머니 8명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윤미향 공동대표, 정의기억재단 지은희 이사장, 나눔의집 안신권 소장이 참석하고 정부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등 유관부처 관계자가 배석한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등이 자리할 예정이고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함께 진행한다.

행사의 주요취지는 청와대의 설명대로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위로를 하고, 또한 앞으로 ‘한일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피해당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데 있다. 지난달 27일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TF는 “피해자나 국민 중심이 아닌 정부 중심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지적했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입장문을 통해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고 판단, 박근혜 정부 당시의 ‘위안부 합의’를 사실상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