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화 교수,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 출간
김동화 교수,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 출간
  • 김윤혜 기자
  • 승인 2019.04.0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 표지(김동화 지음, 434쪽, 1만6800원)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 표지(김동화 지음, 434쪽, 1만6800원)

 

북랩은 세계 여러 대학의 대학교수를 역임한 김동화 씨가 세계를 발로 뛰며 밝혀낸 노벨상 수상의 원천과 그 비결을 담은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를 펴냈다. 

이 책은 일본이 24개의 노벨상을 수상하는 동안 한국이 단 하나에 그친 이유를 한국 대학교육의 수준이 낮다는 데서 찾고 있다. 한국의 대학은 학문의 성과물이 당대에 그칠 뿐 후대로 계승되지 않는 데다 해외 우수 인재를 영입하려는 노력도 게을리한 것이 패착이라는 진단이다. 

김 교수는 일본 동경 공업대학에서 인공지능으로 박사 학위를 받고 한국 원자력 연구소를 거쳐 국립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유럽연합 국가조정관 등을 역임했으며, 다양한 저술 활동을 했다. 현재 베트남 국립 TDT 대학교수(한·베트남 특별 센터장)와 인도 대학교수로 재직하면서 세계 유수의 대학에서 강연 활동과 교육 컨설팅 활동을 하고 있다. 

커넥트피플 이메일 받기

커넥트피플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매주 월요일 오전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