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가락시장서 첫 유세…"서민경제 살리자"
홍준표, 가락시장서 첫 유세…"서민경제 살리자"
  • 안수정
  • 승인 2017.04.1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7일 첫 유세지로 서울 가락시장을 방문해 "집권하면 서민경제를 살리는 것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가락시장 상인들과 대화를 한 뒤 취재진과 만나 "선거운동 시작을 서민의 삶과 애환이 서려있는 가락시장에서 시작했다. 서민경제가 살아나야 국민들의 마음이 편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홍 후보는 대선 프레임이 '탄핵' 중심에서 '안보' 중심으로 전환됐다며 "탄핵대선에서는 우리가 지는 건데, 안보대선으로 프레임이 바뀌었기 때문에 유권자들이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그는 4·12 재보궐 선거 결과와 상반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홍 후보는 "경기도 여론조사를 보니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9%이고, 더불어민주당은 48%다"며 "선거 해보니 우리가 다 이겼다. 그걸(여론조사를) 왜 그런 식으로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조사가 기울어져서 밴드왜건 현상을 만든다고 하는데 나는 굴하지 않겠다"며 "오늘 대구에서 첫 유세를 하는데 대구경북에서 사람들이 10만명이 모인다고 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