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역사관 학술총서 '문화재가 된 인천 근대 건축' 발간
인천도시역사관 학술총서 '문화재가 된 인천 근대 건축' 발간
  • 남윤실 기자
  • 승인 2021.01.2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부청사 등 근대 건축물 25곳 미공개 건축 도면 수록

[월간인물] 인천광역시는 학술총서 '문화재가 된 인천 근대 건축'을 발간한다고 밝혔다.

문화재로 지정된 근대 도시 인천의 건축 유산 25곳을 대상으로 한 이번 학술총서에는 각 건축물의 내력과 함께 그간 일반에 공개되지 않았던 건축 도면이 수록됐다.

'문화재가 된 인천 근대 건축'은 총 6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관공서」에서는 인천부청사(현재의 인천 중구청)를 비롯하여 인천우체국과 인천세관 창고·부속동을, 2부 「공공시설」에서는 대한민국 수준원점, 송현배수지 제수변실, 홍예문 등 근대에 만들어진 도시 기반 시설을 소개하였다.

3부에서는 로마네스크 양식의 답동성당과 우리나라 전통 한옥을 바실리카 양식으로 구현한 강화성당 등 인천의 「종교시설」을, 4부에서는 창영초등학교 교사와 영화초등학교 본관동 등 「교육시설」의 면면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일제시기 은행이나 사무소, 관람시설물도 수록되었다.

5부 「사무소·영업장」 편에서는 일본 제1은행 인천 지점을 위시하여 각종 은행과 대화조 사무소, 공화춘 등이 마지막 「관람 집회장」에서는 제물포구락부와 제물포고등학교 강당의 도면이 수록되었다.

이희인 인천도시역사관장은 “이번 학술총서 발간을 계기로 인천 근대 건축물의 외부 양식 뿐만 아니라 건축 내부의 구조도 주목받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