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화전동 지하보도’ 문화·예술 전시장으로 탈바꿈
고양시, ‘화전동 지하보도’ 문화·예술 전시장으로 탈바꿈
  • 남윤실 기자
  • 승인 2021.01.1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전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 통해 미술교육 진행‧주민작품 전시

[월간인물] 고양시 도시재생활성화 지역 내 화전동 지하보도가 화전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을 통해 주민작품을 전시하며 새 옷을 입었다.

화전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벌말미적공체(대표 장성석)와 함께 지난해 12월 18일부터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

전시회를 총괄한 벌말미적공동체는 도시재생 주민공모사업을 통해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미술교육을 진행했다. ‘다시 그려질 화전 이야기’라는 주제로 지역 주민들과 함께 마을의 모습을 기록하고, 문화·예술 체험을 공유했다.

미술교육의 마지막 시간에는 화전동 지하보도에서 직접 주민들과 함께 작품을 전시하고 각자 자신들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작품 활동에 참여한 채석기 씨(63세)는 “미술수업을 통해 자기 자신을 돌아보고, 이웃들과 소통하고 교류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감회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미술교육은 그동안 문화·예술체험 기회가 부족했던 지역주민들이 직접 그림을 그리며 숨어있던 예술적 감성을 자극하고, 주민들 간 소통하며 지역공동체를 공고히 하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벌말미적공동체는 이번 주민공모사업의 미술수업으로 만들어진 주민들의 다양한 작품 중 일부를 엽서로 제작해 지하보도에 전시하고 이웃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기존에 방치됐던 화전동 지하보도 공간을 리모델링해 인바디와 체중계 등이 구비된 건강존과 스터디 공간, 도시재생 홍보관 등으로 구성, 주민을 위한 건강 컨설팅과 쉼터, 전시 및 체험공간 등으로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