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찾기 박재현 대표 - 한국과 중국 잇는 마케팅 가교
중국인찾기 박재현 대표 - 한국과 중국 잇는 마케팅 가교
  • 최선영
  • 승인 2016.11.0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팍스 시니카(Pax Sinica), 그야말로 세계질서가 중국 경제 중심으로 흐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의 많은 기업들은 중국 시장 진출을 꿈꾸고 있다. 그러나 가깝고도 먼 나라 중국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원하는 만큼의 성과를 얻을 수 없을 터. 중국에 대한 이해와 함께 최신 IT 트렌드를 반영한 마케팅 전략은 성공적인 시장 안착의 필요충분조건일 것이다. 텐센트 한국 공식 파트너사, 위챗페이 한국 공식 파트너사로서 공식 웨이보 계정 팔로워 100만 명 돌파의 쾌거를 이룬 중국마케팅 전문 기업 중국인찾기가 제안하는 중국마케팅의 방향성은 무엇일까?

 

‘웨이보 100만 팔로워’, 중국마케팅 한길로 이룬 쾌거

세계적인 경영사상가 말콤 글래드웰은 저서 <아웃라이어>를 통해 하루에 3시간, 총 10년을 열심히 노력하면 목표한 바를 이룰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1만 시간의 법칙’은 각 분야에서 꾸준히 노력하여 성과를 이룬 이들을 재조명하는 계기가 됐다. 오랜 시간 중국에 대한 관심으로 꾸준히 연구해 온 중국마케팅 전문기업 중국인찾기는 최근 운영 3년 만에 공식 웨이보 계정 팔로워 수 100만 명 돌파라는 쾌거를 이뤄 중국 진출을 꿈꾸는 기업들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중국인찾기 박재현 대표는 고교시절부터 대학교 학/석사과정을 거쳐 지금에 이르기까지 오직 ‘중국마케팅’ 한길을 걸어왔다. 중국에서 10여 년간 법인을 운영했고, 현재는 중국 법인을 한국으로 옮기는 등 마케팅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그는 중국 시장에 대한 비전과 자사 마케팅 전략에 강한 확신을 드러냈다.

“마케팅은 결국 무언가를 ‘찾는다’는 개념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중국인찾기는 마케팅 전략을 통해 시장에서 고객을 찾고, 중국의 인적/물적 자원을 찾으며 기업의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최근 중국의 마케팅 트렌드는 SNS를 중심으로 흘러가고 있다. 국내와 다른 시장 특성상 중국을 타깃으로 하는 기업들은 낯선 곳에서 시행착오를 겪을 확률이 높다. 이에 중국인찾기는 중국마케팅, 특히 SNS에 대한 충분한 연구를 통하여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기업의 훌륭한 파트너가 되고자 한다. 중국 최대 IT 기업 텐센트의 한국 공식 파트너사인 중국인찾기는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전략을 통해 가장 중국화된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중국에서는 웨이보와 위챗을 빼놓고 마케팅을 논할 수 없을 만큼 마케팅 툴이 두 채널로 수렴되는 상황에서 중국인찾기는 조금 색다른 방법으로 중국마케팅 업계에서의 자생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한국 기업이 중국 시장에 마케팅을 할 때 주로 에이전시가 중국의 계정을 빌리는 방법을 사용하는데, 이는 직접적인 컨트롤이 어렵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습니다. 저희 중국인찾기는 한국 계정을 직접 운영하며 한국 기업과 상품의 마케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는 중국 소비자의 신뢰도를 확보하고, 한국 브랜드의 정체성을 강화시키는 데 도움이 됩니다. 저희 중국인찾기는 한국을 대표하는 중국 SNS 계정을 육성해 나갈 계획입니다.”

SNS 운영은 물론 마케팅의 디테일한 전략을 수립하여 고객의 제품이 중국 현지화에 성공하도록 돕는 것이 중국인찾기의 역할이다. 위챗페이, SNS, TV 광고, 검색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 툴을 만들고, 이들을 어떻게 유기적으로 결합시키고 연동하느냐가 성공적인 시장 안착의 최대 관건이 될 것이다.

 

차별화된 무기로 시장 안착 돕는 파트너 될 것

한국에서 카카오톡이 있다면 중국에는 위챗이 있다고 할 만큼 위챗은 가공할 힘을 가진 SNS 채널이다. 대부분의 마케팅 전략이 이 위챗을 중심으로 수립될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중국인찾기는 위챗의 결제 서비스인 위챗페이의 한국 공식 파트너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위챗의 별도 승인을 받아 위챗공중계정을 한국법인 명의로 운영하고 있다.

“위챗페이는 단순한 결제시스템이 아닌 마케팅 수단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위챗페이를 성공적으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위챗 메신저의 생태계를 이해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SNS 채널의 폭넓은 이해와 중국 시장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를 바탕으로 중국마케팅 업계를 선도할 것입니다.”

한편 규모가 점점 커져가는 중국 시장에서 생존하기 위해 저마다 특별한 전략을 가지고 뛰어들고 있다. 중국인찾기는 인내심(시간)과 자본, 그리고 마케팅 조직력이라는 무기를 가지고 한국 기업의 중국 진출을 돕고 있다. 현재 이들의 손을 잡고 중국 시장 개척에 나선 기업은 TS 샴푸와 동대문 대표 브랜드 apm 등이 대표적이다. 한국에서 쌓아 온 기업의 네임 밸류와 브랜드에 대한 중국인찾기의 집중력 있는 플랜이 시너지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그리고 이 성과는 장기적인 파트너쉽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중국마케팅은 중국식으로 운영해야 한다.’ 박재현 대표가 스스로와 직원들에게 늘 강조하는 내용이다. 중국인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하기 위해서는 전략을 실행하는 이들 또한 적합한 마인드를 갖추어야 한다는 것. 특히 한국과 중국 직원이 공존하는 회사 특성상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문화적 차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사소한 차이가 불화로 번지는 것은 막기 위해서는 서로를 배려하고 이해하는 마인드가 가장 중요하다. 뿐만 아니라 실용적인 중국인을 상대로 마케팅을 펼쳐야 하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실사구시, 즉 실생활에 도움 될 수 있는 마케팅을 강조하고 있다.

박 대표의 경영철학과 중국마케팅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는 한국무역협회 세미나, 기업 상담 등 다양한 사회 활동을 통해서도 엿볼 수 있다. 최근 중국 시장은 정치적 문제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는데, 박 대표는 위기는 곧 기회라 말하며 중국인찾기는 고객사와 함께 더 높은 곳을 향해 도약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중국인찾기

홈페이지: http://www.findren.kr/

문의전화: 070-7706-886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7238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RA542 (여의도동14-9, 극동 VIP빌딩 5층) 월간인물
  • 대표전화 : 02-2038-4470
  • 팩스 : 070-8260-0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채영
  • 법인명 : 월간인물(Monthly People)
  • 제호 : 월간인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17
  • 등록일 : 2015년 04월 30일
  • 발행일 : 2015년 04월 14일
  • 발행인 : 박성래
  • 편집인 : 남윤실
  • 월간인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월간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sr@monthlypeople.com
우수콘텐츠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