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의 졸전' 메이웨더, 파퀴아오에 판정승
'세기의 졸전' 메이웨더, 파퀴아오에 판정승
  • 안수정
  • 승인 2015.05.0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기의 대결’이 최악의 ‘졸전’으로 막을 내렸다. 주먹이 격렬히 오가는 난타전 한 번 없는 지루한 공방전에 불과했다. 마지막 12라운드가 끝나자 관중들은 야유를 보냈다. 3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8·미국)와 매니 파퀴아오(37·필리핀)의 경기에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두 선수는 얼굴에 상처 하나 없이 링만 맴돌고 1초에 1억원을 벌었다. 

약은 경기 운영으로 무패 이어간 메이웨더
메이웨더는 전형적인 아웃복서다. 철저한 방어를 기본으로 유효타를 차곡차곡 쌓아 승리를 거두는 스타일이다. 이번에도 똑같았다. 몸의 무게 중심을 완전히 뒤에 둔 채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했다. 파퀴아오가 다가가면 뒤로 물러섰다. 펀치를 맞으면 클러치로 상대 팔을 감쌌다. 대신 리치의 우세를 활용, 들어오는 파퀴아오 얼굴을 가격했다. 결국 메이웨더는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채점 결과 한 명은 118-110, 나머지 두 명은 116-112로 메이웨더의 우세를 판정했다. 이로써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챔피언인 메이웨더는 파퀴아오의 세계복싱기구(WBO) 타이틀도 차지했다.

특히 48전 전승(26KO)으로 ‘무패 복서’ 기록을 이어갔다. 파퀴아오 전적은 57승(38KO) 2무 6패가 됐다. 메이웨더는 경기를 마친 뒤 “나는 계산적인 파이터인 반면 파퀴아오는 거친 스타일이었다”고 했다. 화끈한 경기를 바랐던 팬과 관중을 뒤로한 채 아마추어 복싱처럼 철저한 유효타 위주의 경기 운영을 했다는 점을 시인했다.

파퀴아오도 간간이 전매특허인 속사포 펀치를 날렸다. 그러나 전혀 영양가 없는 주먹만 허공에 휘두르며 메이웨더의 역습에 말릴까 두려워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12라운드 내내 링만 맴돌다 경기를 끝냈다. 파퀴아오는 “내가 이겼다. 메이웨더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나는 그에게 여러 차례 펀치를 적중했다”고 판정에 불만을 나타냈다. 하지만 변명이었다. AP통신에 따르면 메이웨더는 435차례 펀치를 날려 148개를 적중한 반면 파퀴아오는 429차례 주먹을 뻗어 81회 적중에 그쳤다. 

돈벌이 위한 리턴매치 염두하나?
천문학적 대전료(2700억원)에 걸맞지 않은 경기라는 비판이 터져나오고 있다. ‘핵이빨’ 마이크 타이슨(49·미국)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런 경기를 보려고 5년을 기다렸다니…”라고 썼다. 메이웨더와 파퀴아오가 나타나기 전까지 세계를 호령한 ‘골든보이’ 오스카 델라 호야(42·미국)도 “복싱 팬들에게 미안합니다(Sorry boxing fans)”라는 트윗을 남겼다. 

일각에선 두 선수가 돈벌이를 위한 재경기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세기의 대결’이 허무하게 끝나면서 재대결을 원하는 목소리가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메이웨더는 케이블채널 쇼타임과 한 경기 계약이 아직 남아 있다. 공교롭게도 둘 다 다음 경기를 끝으로 은퇴를 시사했다. 메이웨더는 “9월 한 차례 경기를 더 치른 뒤 현역 생활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퀴아오는 “두 명이 은퇴하기 전에 다시 경기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사진=SBS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7238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RA542 (여의도동14-9, 극동 VIP빌딩 5층) 월간인물
  • 대표전화 : 02-2038-4470
  • 팩스 : 070-8260-0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채영
  • 법인명 : 월간인물(Monthly People)
  • 제호 : 월간인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17
  • 등록일 : 2015년 04월 30일
  • 발행일 : 2015년 04월 14일
  • 발행인 : 박성래
  • 편집인 : 남윤실
  • 월간인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월간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sr@monthlypeople.com
우수콘텐츠 우수콘텐츠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