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세계대전 감동실화 ‘생존자들’, 6월 23일 디지털 최초 개봉 확정 및 티저 포스터 전격 공개
제2차 세계대전 감동실화 ‘생존자들’, 6월 23일 디지털 최초 개봉 확정 및 티저 포스터 전격 공개
  • 최선영
  • 승인 2016.06.0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2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투기 추락으로 태평양 한 가운데 떨어진 3명의 생존 실화를 그린 <생존자들(원제: Against The Sun)>이 6월 23일(목) 국내 디지털 최초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생존자들(감독 브라이언 폴크)>은 1942년 1월 16일 남태평양에 떨어진 해군 소속 파일럿 해롤드 딕슨(가렛 딜라헌트), 토니 패스툴라(톰 펠튼), 진 엘드리치(제이크 아벨)의 34일간, 1,600km의 생존 어드벤처 실화를 담아낸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망망대해에 떨어진 주인공 세 명이 구명보트에 몸을 싣고 무언가를 발견한 듯 어디를 향해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1942년, 태평양 낙오 D-34, 육지까지 1600km’라는 문구를 통해 영화의 배경, 주인공들이 겪게 될 긴 여정을 담고 있어 눈길을 끌며, ‘남은 건 오직 살고자 하는 의지뿐!’이라는 문구를 통해 과연 그들이 끝까지 살아남을 의지를 잡을 수 있을지, 태평양 한가운데에서 겪게 될 시련을 무엇일지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해리포터 시리즈>의 말포이로 잘 알려진 톰 펠튼이 괴롭고 힘든 상황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토니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하여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생존자들>의 연출을 맡은 브라이언 폴크는 이 작품의 프로듀서 겸 각본까지 직접 썼으며, 상사 해롤드 역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초콜렛 도넛>, <노예 12년> 등의 미국의 연기파 배우 가렛 딜라헌트가 맡았고, 로건 레먼 주연의 <퍼시 잭슨 시리즈>, 비치 보이스에 대한 영화 <러브 앤 머시>에서 마이크 러브 역을 맡았던 제이크 아벨이 진 엘드리치 역을, <해리포터 시리즈>에서 말포이 역으로 유명하며, <혹성 탈출>, <부활>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고 있는 톰 펠튼이 토니 패스툴라 역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바다 위에서 조난됐던 34일이라는 긴 여정을 사실감 있게 전달하기 위해 배우들이 촬영 기간 중 하루에 500kcal의 식사를 하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현실감을 살려 영화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주고 있다. 살아남기 위한 위대한 항해를 담은 영화 <생존자들>은 6월 23일(목)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수입: ㈜더쿱 / 배급: ㈜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7238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RA542 (여의도동14-9, 극동 VIP빌딩 5층) 월간인물
  • 대표전화 : 02-2038-4470
  • 팩스 : 070-8260-0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채영
  • 법인명 : 월간인물(Monthly People)
  • 제호 : 월간인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17
  • 등록일 : 2015년 04월 30일
  • 발행일 : 2015년 04월 14일
  • 발행인 : 박성래
  • 편집인 : 남윤실
  • 월간인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월간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sr@monthlypeople.com
우수콘텐츠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