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계승한다
옥천군,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계승한다
  • 문채영 기자
  • 승인 2020.11.25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간인물] 옥천군은 독립운동 선열들의 독립운동 정신을 계승하고 기리기 위한 학술대회가 열렸다.

옥천군은 23일 관성회관에서 제5회 옥천 출신 독립운동가 학술대회 개최하였다.

이날 학술대회는 문화원과 (사)김규흥 기념사업회, 옥천학연구소, 옥천향토사연구회와 함께 개최된 이번 학술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50여명이 참석하였다.

대회 서두에 연구좌장인 박걸순 교수(충북대학교 사학과)는 객관적이고 명확한 사료로 역사를 재조명하되, 자료의 함정에는 빠지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으며,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범재 선생의 이종 사촌인 김현구 선생의 미주행적에 대한 연구도 함께 다루어졌다.

연구자들은 김규흥 선생과 김현구 선생의 국외활동에 대한 역사적 논점을 토론하며, 김규흥의 중국활동의 고증과, 김현구 선생의 출생지 등 사료를 근거로 수정되어야 논제를 다루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연구된 강연 자료는 옥천문화원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여 누구나 시청을 할 수 있게 하였다.

군 관계자는 “일제강점기 중국 등에 항일투쟁한 독립운동가들의 행적을 연구하는 것은 지속성이 있어야 하며, 향후 연구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옥천 출신으로 독립운동가로 추서된 국가유공자는 51명이며 독립장 3명, 애국장 14명, 애족장 25명, 건국포장 1명, 대통령표창이 8명이다.

커넥트피플 이메일 받기

커넥트피플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매주 월요일 오전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