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양평FC K4리그 26R 홈경기 승리로 피날레
양평군, 양평FC K4리그 26R 홈경기 승리로 피날레
  • 월간인물
  • 승인 2020.11.24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간인물] 양평군은 양평FC가 지난 11월 22일 K4리그 마지막 26라운드 홈경기 인천남동구민축구단을 한명이 퇴장당한 수적 열쇠에도 불구하고 1대0으로 누르며, 11승 3무 10패로 리그 7위로 마감했다고 밝혔다.

9월 인천원정에서도 2대1로 짜릿한 승리를 거머쥔 양평은 홈에서도 효과 만점 실속 있는 용병술과 뛰어난 전술로 상대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갔다.

결승골은 전반 초반에 터져 나왔다. 11분 중앙에서 얻은 프리킥을 13번 서홍민 선수가 그대로 문전으로 깊게 차 올렸고, 문전 쇄도하던 77번 전성수 선수가 감각적인 오른발 다이렉트 슈팅으로 인천의 골문을 갈랐다.

양 팀은 치열한 몸싸움과 정신력으로 박진감 넘치는 플레이를 선사하며, 손에 땀을 쥐는 경기를 이어 나갔다. 하지만 승리에 대한 집념과 집중력에서 앞선 양평은 인천의 공격을 막아내며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이렇게 김창윤 감독 데뷔 1년차에 11승 고지를 달성하며, 양평 역대 감독 1년차 최고 성적으로 20시즌을 마감했다.

올해 스포츠에도 불어 닥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기존 보다 늦은 5월에 FA컵을 시작으로 K4리그가 시작되어, 기존보다 짧은 6개월의 기간 동안 팀당 24라운드를 소화하며 바쁜 일정을 이어나가며, 침체된 양평군민의 삶 속에 많은 활력과 도전, 에너지를 불어넣었다고 전했다.

커넥트피플 이메일 받기

커넥트피플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매주 월요일 오전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