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강원형 일자리사업(횡성 전기차)”선정
[강원도] “강원형 일자리사업(횡성 전기차)”선정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10.2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형일자리에 이은 정부의 두 번째 상생형지역일자리 모델

정부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에 강원형 일자리 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오후 성윤모 장관 주재로 열린 상생형 지역일자리 선정 심의위원회(6개 부처로 구성)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날 발표를 통해 강원도의『강원형 일자리사업(횡성 전기차 클러스터)』모델을 광주형에 이은 정부의 제2호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으로 최종 선정하였다.

이번에 선정된 강원형 일자리 사업은 광주형과 달리 기존의 국내 자동차 산업이 안고 있는 완성차 대기업과 중소 부품기업간 종속관계를 없애고 차량 개발 단계부터 완성차 및 부품 기업들이 협력하여 사업 초기의 리스크를 상호 감내하고 추후 발생 이익을 공유하여 동반성장을 이루고 추가적인 이익의 지역사회 환원을 약속하는 중소기업 중심의 사업 모델이다.

그동안 강원도는 상생형 일자리 사업모델의 중심이 될 완성차 기업유치를 위해 임대형 공장을 건립하였고, 차량 개발과 생산이 가능한 완성차 기업과 협력 부품 기업을 유치하였으며, 오랜 기간 협의와 설득을 통해 기업들의 양보와 참여를 이끌어 내고 사업의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해 연구개발 및 경영지원에 투자를 진행하여 왔다.

사업 추진으로 완성차 기업인 ㈜디피코를 포함한 7개 기업이 총 742억원을 투자하여 503명을 신규 고용하고 2030년까지 47,283대의 전기차 생산과 부품 8만 세트 수출을 포함하여 2조1천6백억원의 매출을 계획하고 있다.

강원도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총 2,682명의 고용창출과 약 3조원의 생산유발, 7,663억원의 부가가치유발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정부의 상생형 일자리 선정으로 참여기업에 대한 지방투자촉진보조금 확대와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 지원 사업, 공공어린이집 설치 등 11개 사업에 1,000억원 이상의 재정투입과 중소기업 자금지원, 행복주택 건립 등의 사업에 대한 정부지원 요청이 용이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강원도가 지역경제 및 고용 위기 극복을 위한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하여 왔던 이모빌리티와 전후방 산업(관광, 부품산업) 육성과 성장에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사업 선정으로 이모빌리티 산업을 강원도 대표 주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속적인 사업 발굴과 행·재정적 지원, 정주 여건 개선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