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제1회 대한민국 헌정대상 자치행정부문 시상식 참석
박병석 국회의장, 제1회 대한민국 헌정대상 자치행정부문 시상식 참석
  • 김윤혜 기자
  • 승인 2020.10.1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국회의장, “지방자치는 분산, 분업, 분권 3분이 함께 가야 … 특히 재정분권이 이뤄져야 지방자치 성공 이룰 수 있어”

 

대한민국 헌정대상 자치행정부문 시상식 [사진=국회도서관]
대한민국 헌정대상 자치행정부문 시상식 [사진=국회도서관]

 

박병석 국회의장은 14일 국민일보빌딩 12층 루나미엘레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헌정대상 자치행정부문 시상식에 참석해 “지방자치는 분산, 분업, 분권 3분이 함께 가야 한다”면서 “현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분권으로, 특히 재정분권이 이뤄져야 지방자치 성공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다산 정약용의 목민심서에는 ‘덕이 있더라도 위엄이 없으면 잘할 수 없고, 뜻이 있더라도 밝지 않으면 잘할 수 없다’는 구절이 있다”면서 “오늘 수상하신 30명의 지방자치단체장은 능력과 덕을 갖추어 자치행정의 모범을 갖춘 사람들이다”고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박 의장은 또 “지방자치의 역사가 30년이 넘었지만, 국토의 12%에 불과한 수도권에 국민 절반 이상이 모여 살고 있다”며 “제2차 공공기관 이전을 통해 분산을 통한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 의장은 “저는 공직생활 전부터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 = 세계화(Globalization) + 지역화(Localization))을 강조했다”며 “지방적 특성을 가지는 것이 곧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것”이라며 자치분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제1회 대한민국 헌정대상 자치행정부문은 최문순 강원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원희룡 제주지사와 9명의 시장, 4명의 군수 및 14명의 구청장 등 총 30명이 수상했다.

자치행정부문은 대한민국헌정회에서 현직 광역·기초자치단체장, 시·도 교육감, 지방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헌법 가치 수호, 국리민복 증진, 국가 미래전략, 국가인재 양성 등에 기여한 공적을 평가해 주는 상이다. 제1회 자치행정부문은 현직 광역·기초자치단체장을 대상으로 했으며, 앞으로 매년 수상자를 선정·시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