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특별자치시] 행정수도 완성·충청권 미래비전을 논하다
[세종특별자치시] 행정수도 완성·충청권 미래비전을 논하다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10.13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세종서 토론회
광역권 메가시티 전략 등 논의·세종의사당 후보지 방문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사진=세종특별자치시청]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핵심과제로 행정수도 완성의 당위성과 충청권의 역할, 광역권 메가시티 전략을 살펴보는 토론회가 열렸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28일 시청 여민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추진단이 주관하는 ‘행정수도 완성과 충청권 미래비전’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민주당 행정수도 완성추진단이 주관하는 전국 순회 토론회의 마지막 순서로,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세부전략을 수립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고자 추진된다.

지난 8일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경북, 광주·전남 등지에서 권역별 토론회를 개최했으며, 이날 세종에서 개최하는 충청권 토론회를 끝으로 전국 순회 토론회가 마무리된다.

[사진=세종특별자치시청]

이번 토론회에서는 행정수도추진단 부단장을 맡고 있는 박범계 의원이 좌장으로, 임승달 전 강릉대 총장, 이창기 대전대 교수, 이두영 충북경제사회연구원장, 나소열 전 자치분권비서관이 패널로 참석했다.

기조발제에서는 강현수 국토연구원장이 ‘국가 균형발전과 충청권 역할’을 진종헌 공주대 교수가 ‘행정수도 완성과 광역권 메가시티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추진단은 토론회가 끝나고, 이춘희 세종시장, 이문기 행복청장과 함께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를 둘러보고,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날 추진단이 방문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는 국무조정실, 국책연구단지와 지근거리에 있어 업무 효율성이 높은 곳으로, 지난해 국회사무처에서 실시한 국회분원 연구용역에서도 최적지로 평가받았다.

특히, 여의도 국회 부지(33만㎡)의 1.5배에 이르는 총 50만㎡ 규모로 향후 국회 전체가 이전하더라도 부지 활용에 무리가 없고, 주변 부지를 국회의원 및 보좌관 사택 등 입법타운으로 활용하기에 용이하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전국 순회 토론회에서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행정수도 완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행정수도 세종과 충청권을 넘어 전국이 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건설하는 일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7월 27일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을 발족, 수도권 집중으로 인한 폐해를 극복하고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 대책으로 행정수도 이전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커넥트피플 이메일 받기

커넥트피플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매주 월요일 오전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