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파타, 제주도의 맛을 집에서도… 고기 도둑 멜젓소스 론칭
에파타, 제주도의 맛을 집에서도… 고기 도둑 멜젓소스 론칭
  • 강기훈
  • 승인 2018.07.27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방부제 없이 버섯과 오미자 발효로 조미
고기도둑 멜젓소스

프리미엄 식품개발 업체 에파타가 가정용 멜젓 소스를 론칭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도 관광객이라면 한번쯤은 제주흑돼지 전문점에서 멸치젓과 갖은 양념을 넣어 불판위에서 보글보글 끓여 고기를 찍어먹는 색다른 소스를 접했을 것이다. 멜젓소스는 중독성 강한 맛으로 관광객을 비롯해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이제 그 멜젓소스를 집에서도 간단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고기소스를 전문으로 만드는 에파타에서 출시한 ‘고기도둑 멜젓소스’가 바로 그 제품이다.

수년간 제주돼지 전문점을 운영하며 고객들의 멜젓사랑을 눈여겨 봐온 에파타의 김승현 대표는 그동안 각 점포별로 눈대중으로 만들어 맛이 들쑥날쑥하고 비린 맛이 강해 연령층에 따라 호불호가 갈렸던 기존의 멜젓소스의 레시피를 보완해 비리지 않고 누구나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가정용 멜젓소스를 선보였다.

‘고기도둑 멜젓소스’는 처음 론칭부터 하이엔드 제품 컨셉으로 개발되었다. 멜젓은 4대에 걸쳐 80년 전통의 멜젓장인이 만드는 멜젓을 공급받아 사용하고 고추가루, 마늘등 들어가는 전재료는 국산만 쓰고 멜젓함량을 높여 자체 염도로 인공방부제를 넣지 않고도 방부효과가 나게 만들었다. 또 기존 멜젓의 비린맛을 잡기 위해 화학조미료 대신 버섯과 오미자를 발효한 발효액으로 조미를 해 고급스럽고 깔끔한 맛의 멜젓소스를 완성했다.

김 대표의 이런 노력은 시장으로부터도 인정을 받아 신선식품 전문 브랜드인 헬로네이처로 부터 OEM 생산의뢰를 받아 납품중이며 국내최대 돼지고기 브랜드인 도드람에도 납품을 시작했다. 또 ‘고기도둑 멜젓소스’를 먹어본 식당 사장님들이 자신들이 번거롭게 만들어 쓰면서도 일정한 맛을 내기 힘들었던 자체 멜젓대신 고기도둑 멜젓소스를 사용하기를 요청해 불과 6개월여의 짧은 시간안에 100여곳 이상의 업소에서 ‘고기도둑 멜젓소스’를 고객께 서비스 중이다.

온라인 판매도 순조롭다. 맛집에서만 만나던 멜젓소스를 온라인에서 손쉽게 구매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아기 때문에 외식이 힘들었던 신혼부부부터 멜젓소스 때문에 돼지고기 전문점을 간다는 멜젓 매니아들까지 온라인 구매를 통해 손쉽게 집에서 맛집의 고기맛을 즐기고 있다. 온라인 후기도 95%이상이 만족을 표시해 멜젓이라는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인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

김승현 에파타 대표는 “거래처 사장님들이 내가 만든 소스를 사용하고나서 고객들이 좋아하고 매출이 늘었다는 말을 듣는 것을 사업의 큰 보람으로 느낀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에게 다른집과 차별화된 무기가 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고기소스 개발을 계속해 대한민국 제1의 고기소스 전문업체로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에파타에서는 돈가스, 스테이크, 닭꼬치 등 다양한 고기요리에 공통으로 사용가능한 ‘고기도둑 1호고기소스’와 제주도의 조릿대를 넣어 건강하게 고기를 즐길 수 있는 ‘조릿대 양념갈비소스’의 신상품이 8월 초에 출시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7238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RA542 (여의도동14-9, 극동 VIP빌딩 5층) 월간인물
  • 대표전화 : 02-2038-4470
  • 팩스 : 070-8260-0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채영
  • 법인명 : 월간인물(Monthly People)
  • 제호 : 월간인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17
  • 등록일 : 2015년 04월 30일
  • 발행일 : 2015년 04월 14일
  • 발행인 : 박성래
  • 편집인 : 남윤실
  • 월간인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월간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sr@monthlypeople.com
우수콘텐츠 우수콘텐츠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