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테이블, 중국 최대 O2O기업 다중디엔핑과 실시간 API 연동
레드테이블, 중국 최대 O2O기업 다중디엔핑과 실시간 API 연동
  • 박금현
  • 승인 2018.04.1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디엔핑 API 연동으로 실시간 온라인 간편 결제 서비스 제공

글로벌 레스토랑 마케팅 플랫폼 기업 레드테이블(대표 도해용)이 중국 최대 O2O기업인 다중디엔핑(DianPing)과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연동에 성공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온라인 간편 판매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입주사인 레드테이블이 다중디엔핑과의 API 연동을 통해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레드테이블의 플랫폼에 등록된 외식매장의 메뉴를 쉽게 주문하고, 바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API는 온라인상에서 레스토랑 상품을 주문하고, 결제하는 프로세스를 시스템간의 연동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다중디엔핑은 7억50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중국인 80%가 넘게 사용하고 있는 중국 최대 O2O기업이다. 중국 내 맛집 평가 사이트 1위로 알려졌다.

도해용 레드테이블 대표는 “이번 다중디엔핑과의 API 연동을 통해 중국인 개별 관광객인 싼커들은 언어의 장벽 없이 보다 많은 우리나라의 레스토랑 상품을 쉽고 간편하게 주문해 즐길 수 있게 됐다”며 “레스토랑에서는 자신의 메뉴를 외국인에게 더욱 쉽게 추천하고,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레드테이블은 여행자를 위한 빅데이터 기반 글로벌 마케팅 플랫폼 기업으로 1371개의 레스토랑과 5만3227개의 메뉴가 중국어, 영어, 일본어로 등록되어 있다. 또한 중국 최대 O2O기업인 다중디엔핑을 비롯해 중국 내 온라인 여행사 1위 기업인 씨트립(Ctrip), 동남아시아 여행플랫폼 1위 기업인 클룩(KLOOK), 대만 여행플랫폼 1위 기업인 케이케이데이(KKday) 등 일본, 홍콩, 싱가포르, 대만, 동남아시아의 대표 여행 서비스와 맛집 평가 서비스, 소셜 커머스와 계약을 체결, 월 2억여명의 방문자에게 레스토랑 상품을 판매 중이다.

최근에는 마포구 관광식당을 대상으로 다국어 메뉴판 공급 계약을 체결, 마포구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음식관광 여건을 개선하는데 중점하고 있다. 다국어 메뉴는 모바일과 실물 메뉴판으로 구성되며, 메뉴의 기본정보와 주재료, 조리방법, 소스, 설명, 매운 정도 등의 추가정보가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4개 국어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7238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 RA542 (여의도동14-9, 극동 VIP빌딩 5층) 월간인물
  • 대표전화 : 02-2038-4470
  • 팩스 : 070-8260-02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채영
  • 법인명 : 월간인물(Monthly People)
  • 제호 : 월간인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717
  • 등록일 : 2015년 04월 30일
  • 발행일 : 2015년 04월 14일
  • 발행인 : 박성래
  • 편집인 : 남윤실
  • 월간인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월간인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sr@monthlypeople.com
우수콘텐츠 우수콘텐츠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